이지스자산운용, 국내 물류시장 분석 보고서 발표
이지스자산운용, 국내 물류시장 분석 보고서 발표
  • 김경택 기자
  • 승인 2019.07.1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시설 공급은 지속적으로 가능할까`

이지스자산운용은 자사 리서치센터에서 국내 물류시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물류시설 공급량은 올해 2월 말 기준 약 2631만4050㎡(796만평) 규모로 수도권 61.8%, 영남권 22.6%, 강원충청권 8.8%, 호남권 6.8% 비중으로 인구밀도가 높은 수도권에 주로 위치해 있다. 수도권 지역에서도 영동, 중부, 제2중부, 경부 고속도로망이 교차하는 이천과 용인 지역에 물류시설이 가장 많이 분포해 있다. 

국내 물류시장은 관(管) 주도로 물류시설 총공급량을 사전에 설정하는 `물류총량제`가 2014년 6월 폐지되고, 그 해 하반기부터 `실수요 검증제`로 정책의 변화가 일어났다.실수요 검증제란 물류단지에 한해 민간사업자가 실제 수요를 인정받아 사업허가를 받는 제도다. 실수요 검증제 도입에 따라 민간개발사업의 진입장벽은 낮아졌으나, 물류시설이 들어서게 될 지역의 주민의견이 사업타당성 못지 않게 사업진행 여부에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물류시설은 님비 현상이 나타나 주민의견 수렴과정에서 사업진행을 보류, 지연, 무산시키는 상황이 발생되고 있으며, 특히 주거시설이 인접한 사업장 위주로 민원이 제기되고 있어 리스크 대응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주요 반대 사유로는 도로혼잡과 생활불편, 환경문제 등이다. 

보고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간담회를 통해 지역주민 우선채용, 지역농산물 우선구매, 지역 건설장비·인력 적극 활용 등을 조건으로 사업재개가 가능한 사례를 들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4월 발표한 제3차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을 통해 `낙후된 물류시설 선진화 지원` 주요 추진 전략 중 하나로 선정해 노후화된 물류단지를 융복합(유통과 물류) 재개발을 통해 첨단 물류시설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규토지를 발굴하여 추가 공급을 하기 보다 전체 물류시설 중 53.6%를 차지하고 있는 15년 이상 혹은 1만6529㎡(5000평) 미만에 해당하는 기 공급된 물류단지를 첨단 물류시설로 재개발, 재건축하는 방식으로 공급이 지속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번 `물류시설 공급은 지속적으로 가능할까` 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지스자산운용 홈페이지 `인사이트`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일경제 김경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