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점심시간 끝나기 전부터 `매진`…`가성비 甲` 노브랜드버거 가보니
[르포] 점심시간 끝나기 전부터 `매진`…`가성비 甲` 노브랜드버거 가보니
  • 신미진 기자
  • 승인 2019.08.2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고기버거 1900원, 경쟁사대비 17~27% 저렴
1500여명 몰리기도…다음달 코엑스에 2호점
노브랜드 홍대점 입구. [사진 = 신미진 기자]
노브랜드 홍대점 입구. [사진 = 신미진 기자]

"지금 주문하시면 대기시간 50분 가량 소요됩니다!" 

지난 22일 찾은 노브랜드버거 홍대점. 한 직원이 입구에 서서 손님들에게 일일이 양해를 구하고 있었다. 점심 식사가 한창인 오후 12시30분을 채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대기 시간이 50분 가량 소요된다는 안내에도 불구하고 방문객들은 노브랜드버거를 맛보기 위해 흔쾌히 매장으로 들어섰다. 몇몇 직장인들은 퇴근 후에 다시 찾을 계획으로 직원들에게 `몇시에 문을 닫느냐`고 묻기도 했다.`소떡롤` 등 인기 사이드 메뉴는 이미 매진된 상태였다. 노브랜드버거는 신세계푸드가 지난 19일 론칭한 신규 버거 브랜드다. 기존 버거 브랜드인 `버거플랜트`의 가성비(가격대비 성능) 강점을 가져가는 동시에 패티 두께를 20% 가량 늘리는 등 프리미엄 요소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신세계푸드의 모회사인 이마트의 자체브랜드(PB) `노브랜드`를 브랜드명에 사용해 인지도를 극대화했다.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개점날인 지난 19일 노브랜드버거 방문객 수는 500명, 다음날 20일은 1500명을 기록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SNS와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들이 후기 콘텐츠를 올려 더욱 화제가 됐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오후 12시30분경 매진된 노브랜드버거 사이드메뉴(좌) 및 노브랜드버거 `NBB시그니처`. [사진 = 신미진 기자]
지난 22일 오후 12시30분경 매진된 노브랜드버거 사이드메뉴(좌) 및 노브랜드버거 `NBB시그니처`. [사진 = 신미진 기자]

매장에서는 버거 단품 11종, 세트 11종, 사이드메뉴 6종, 샐러드 3종을 판매한다. 버거 단품 기준 가격은 1900~5300원, 세트는 3900~6900원이다. 인기 버거는 `그릴드 불고기(1900원)`와 `NBB시그니처(3500원)`다. 그릴드 불고기는 롯데리아의 `데리버거(2300원)`, 맥도날드 `불고기버거(2600)`와 비교했을 때 17~27% 가량 싸다. 노브랜드버거가 가성비로 불리는 또 다른 이유는 NBB버거 시리즈 패티에 호주산과 함께 국내산 소고기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날 먹어본 NBB시그니처는 일종의 치즈버거로 패티에서 직화구이 맛이 나면서도 마치 삶은 고기처럼 부드러웠다. 그릴드 불고기는 한 입에 들어오는 크기로 소스의 달달한 맛이 익숙했다. `미트마니아`는 더블패티에 달걀프라이까지 얹어져 성인 남성들이 먹기에 적합했다. 

노브랜드버거의 품질대비 단가를 낮출 수 있었던 건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던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다. 노브랜드버거의 패티는 가정간편식(HMR)을 만드는 신세계푸드 음성공장에서 만들어진다. 채소는 이천공장에서 전처리 과정을 거친다. 신세계푸드는 식자재 유통 사업도 운영하고 있어 식재료 납품 단가를 낮출 수 있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노브랜드버거 홍대점 내부 전경. [사진 = 신미진 기자]
노브랜드버거 홍대점 내부 전경. [사진 = 신미진 기자]

사이드 메뉴를 강화한 것도 눈길을 끈다. 노브랜드버거는 버거 외에도 `피자바게트`와 `소떡롤`, 다양한 샐러드 메뉴를 판매한다. 모든 메뉴는 신세계푸드 메뉴개발팀에서 전문 셰프들의 손을 거쳐 탄생한다. 특히 NBB시그니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신세계푸드가 선수촌에서 전 세계 선수들을 상대로 선보여 높은 평가를 받았던 메뉴로 유명하다. 

다만 메뉴를 주문하고 수령할 때까지 점심시간 기준 최소 20분 가량이 소요된다는 점은 아쉬웠다. 총 70여석의 좌석이 마련됐지만 넘치는 방문객에 주문을 한 고객들은 픽업존 앞에 모여 기다려야 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무인 키오스크로 주문을 받다보니 주문량을 조절하지 못해 오픈 초기에는 다소 주문 대기시간이 긴 것 같다"며 "총 7~8명의 직원이 메뉴를 제조하는 만큼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운영 안정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다음달 코엑스에 입점한 버거플랜트를 노브랜드버거로 리뉴얼 오픈한다. 직영점 테스트가 끝난 뒤에는 가맹 사업도 검토할 계획이다. 

[매일경제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