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5개국 `리츠` 담은 펀드 나온다
아시아 5개국 `리츠` 담은 펀드 나온다
  • 문가영 기자
  • 승인 2019.12.1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운용, 韓·日 등 분산투자
年평균 배당수익률 4% 목표

삼성자산운용이 국내 리츠를 포함해 일본, 싱가포르, 호주, 홍콩 등 아시아 5개국 리츠(REITs; Real Estate Investment Trusts)에 분산투자하는 `삼성 아시아퍼시픽리츠 펀드`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펀드는 연평균 4%대의 배당이 기대되는 리츠 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인컴 수익을 추구한다. 올 들어 수탁액이 1200억원 이상 증가한 `삼성 J-REITs 부동산 펀드`의 운용 노하우를 접목해 투자 범위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리츠자산으로 넓힌 것이 특징이다. 국가별 투자 비중은 일본이 42.8%로 가장 많고 그 외 싱가포르(24.8%), 호주(22.0%), 홍콩 (5.6%), 한국(4.8%) 순이다.우리나라 리츠는 2~3종목이 편입된다. 이 펀드는 19일부터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등에서 판매한다. 삼성자산운용에 따르면 아시아퍼시픽리츠 지수는 최근 10년간 약 72% 이상 상승했고, 배당수익률은 4%대로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들 국가들은 강력한 성장 잠재력을 바탕으로 국가 전체의 소득과 소비가 모두 증가 추세에 있기 때문에 상업시설과 같은 리테일 섹터의 리츠 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도시화가 가속화되면서 주거용 부동산 섹터의 리츠도 전망이 밝다"고 강조했다. 또 아시아-퍼시픽 지역은 많은 인구와 지정학적 이점에 따라 무역거래가 늘어나면서 글로벌 물류 허브로 거듭나고 있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 리츠 성장도 기대할 만하다는 설명이다. 펀드를 운용하는 박용식 삼성자산운용 글로벌주식운용팀 매니저는 "전 세계적으로 저금리, 통화완화 정책이 장기화하면서 부동산 자산가치 상승과 배당의 매력도를 올리고 있다"며 "그 중에서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리츠의 높은 성장 잠재력에 대한 기대감이 이 펀드 출시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박 매니저는 "글로벌 리츠는 미국 리츠와의 상관관계가 0.96으로 매우 높아 분산투자 효과가 미미한 반면 아시아퍼시픽리츠펀드는 국가 간의 상관관계가 낮은 자산들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더 안정적인 구조"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문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